UPDATE. 2019-11-18 09:16(월)

뉴스

‘두바이 월드컵’에서 돌풍 일으킨 한국, 이제는 ‘코리아컵’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964회 작성일 19-04-04 14:39

본문

지난 31() 사상 최초로 두바이 월드컵결승 진출의 쾌거를 이룬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코리아컵을 통해 경마 강국에 도전한다. 아랍에미리트(이하 UAE)두바이 월드컵을 통해 경마 강국이 됐듯이, 한국도 세계적인 경마 시행국으로 거듭나기 위해 올 가을 대규모의 국제 경마 대회를 개최 준비 중이다.

 

UAE를 세계에 알린 두바이 월드컵’, 호주의 관광업을 이끄는 멜번컵’... 경제 동력원이 된 경마

 

UAE두바이 월드컵을 통해 경마가 단순히 경마 팬들을 위한 대회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나라의 국가적 명성을 올리고 경제성장에 기여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UAE는 경마를 석유 고갈에 대비한 경제적 돌파구로 삼고 전략적으로 투자했다. 종교상의 이유로 베팅이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발매 매출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1996년부터 두바이 월드컵을 개최하며 매년 상금으로만 수백억 원을 쏟아 붓는다.

 

결과적으로 UAE는 서양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경마를 이용해 두바이를 전 세계에 알렸다. ‘두바이 월드컵은 올해 24번째 개최로 비교적 신생 이벤트에 속하지만 평균 112년의 역사를 가진 미국의 브리더스컵’, ‘켄터키더비’, 호주의 멜번컵과 함께 세계 4대 경마축제로 꼽힌다.

 

두바이 월드컵이 열리는 기간 동안 6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메이단경마장과 250개 초호화 객실의 메이단 호텔이 꽉 찬다. 자국의 방송국뿐만 아니라 미국의 ABC 방송이 중계하며, 각종 외신이 두바이 관련 기사를 쏟아낸다.

 

두바이 레이싱 클럽 경마 이사 프랭크 가브리엘은 “1996년 두바이 월드컵을 처음 개최하며 두바이가 무엇인지 보여주려 했다. 그 결과 관광업이 최소 30% 성장했다.”고 밝혔다. UAE두바이 월드컵으로 끌어올린 국가 명성을 이용해 2000년대에 공격적인 해외 투자 유치와 관광업 개발에 나서며 국민소득 4만 달러의 선진국으로 발돋움 했다.

 

이런 예는 비단 UAE 뿐만이 아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관객이 모이는 호주의 경마 축제 멜번컵은 매년 1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 모으며 막대한 경제적 부를 창출하고 있다. 2017년 기준 축제 기간 동안 관광업, 교통·숙박업, 패션사업 등 전 분야에서 44450만 달러(한화 5천억 원)의 경제 이득이 발생했다. 해외 방문객이 전년 대비 2.1% 늘어났으며 2만 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멜번컵을 개최하는 호주 빅토리아 레이싱 클럽의 아만다 엘리엇 회장은 “‘멜번컵을 통해 경마가 호주에 가져오는 경제적 효과는 여타 스포츠와 비교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한국마사회 한국형 두바이 월드컵준비, 올 가을 코리아 스프린트코리아컵에 주목!

 

스포츠 이벤트를 국가 홍보에 이용하는 것은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하다. 한국도 88 서울 올림픽과 2002 한일월드컵 등 국제 스포츠 이벤트를 통해 이 같은 효과를 몸소 경험했다. 이제는 한국 경마의 차례다.

 

한국마사회는 2016년부터 세계 각국의 우수 경주마를 초청해 국제경주 코리아 스프린트코리아컵을 개최하며 세계 경마계에 뛰어들었고, 이미 경제적 성과를 확인하고 있다. 20142개 국가로 시작했던 한국 경마실황 수출 사업은 코리아 스프린트코리아컵개최 후 크게 늘면서, 지난해에는 전 세계 경마 매출액 순위 TOP 5 에 해당되는 홍콩, 미국, 호주와 경마종주국인 영국을 포함한 총 13개국에 한국 경주를 수출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해외 매출액은 매년 15% 이상씩 지속적으로 늘어 수출 시작 5년 만에 연 721억을 돌파했다. 해외 매출액은 해외에 수출된 한국 경주에 대한 발매 매출이며, 한국 경마에 대한 인지도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한국 경마의 국제화 붐업에 힘입어 작년 5월에는 제31회 아시아경마회의(ARC) 유치에 성공했으며, 600여 명의 세계 경마 인사들이 서울을 찾아 한국 경마의 성장세를 확인했다.

 

올해 한국마사회는 조직개편을 통해 분산되어 있던 국제경주, 경주 수출, 해외종축 사업 부서를 합쳐 해외사업단을 꾸렸다. 관련 역량을 한 데 모아 시너지 효과로 한국 경마의 세계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 위함이다. 특히 오는 98()에 열리는 제4코리아 스프린트’, ‘코리아컵두 경주의 총 상금을 기존 17억에서 20억 원으로 증액하며, 역대급 규모를 예고했다.

 

이번 두바이 월드컵에서 국가대표 경주마 돌콩의 활약이 전 세계 경마관계자들에게 한국 경마의 발전 수준과 무한한 잠재력에 대해 알린 계기가 되었다. 한국 경마에 대한 이런 관심이 한국의 국제경주 코리아 스프린트코리아 컵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 경마를 세계에 알려야 할 이유를 두바이에서 직접 목도할 수 있었다. 한국형 두바이 월드컵이 될 올 가을 코리아 스프린트코리아컵에 주목해 달라.”라고 전했다.   

구매하기

    결제 금액
    0
    • ※ 구매 후 입금완료하셔야 문자 메시지 수신이 가능합니다.
    • ※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5-502-171291 (주)리빙에이취에스피
    • ※ 구매 후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loading 처리중입니다...